BIMSTEC

다 분야 경제 기술 협력을 위한 벵골 만의 이니셔티브Bay of Bengal Initiative for Multi-Sectoral Technical and Economic Cooperation는 벵골 만의 맞은 편에 있는 나라 (7) 개 국가가 포함되서 1997년 1월 6일에 발표했던 방콕 선인문으로서  그지역 내 공식 협회를 선립했다. BIMSTEC의 남아시아에서 5개 국가 (방글라데쉬, 부탄, 인도, 네팔, 스리랑카) 및 동남아시아에서 미얀마, 태국은 경제 협력 협회(BIST-EC)를 처음으로 설립하고 (22.12.1997)에 미얀마가 들어왔기 때문에 BIMST-EC라고 개명했다. 2004년 2월에 네팔, 부탄이 협조할 때 BIMSTEC라고 했다.

 

목적들

BIMSTEC 지역 내에서 여러 분야의 기술과 경제 협력을 주도라는 계획의 목적은 여러 분야의 협력을 발전시킬 때 전세계적으로 겪고 있는 도전들이 줄어들고 그 지역의 자원과 생태의 장점들을 이용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BIMSTEC는 다른 지역 내 협회들과는 다르게 다분야 협력을 중심으로 한 협회다. 1997년 말에 무역, 기술, 에너지, 교통, 관광, 수산이라는 (6)개의 분야로 협력을 시작하였으며 2008년에 농업, 보건, 빈곤 퇴치, 폭력 방지, 환경 재난 관리, 문화 협력, 지역 사회 참여와 기후 변화 등으로 확장하여 실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