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anmar  Myanmar  Myanmar  Myanmar  Myanmar  Myanmar  Myanmar  Myanmar  Myanmar  Myanmar

Ayeyawady-Chao Phraya-Mekong 경제 협력 전략

태국, 라오스, 베트남, 캄보디아 그리고 미얀마로 구성된 정치, 경제, 그리고 문화 기구입니다. 2003년 4월 29일 방콕에서 열린 SARS 관련 특별 아세안 정상 회담에서 Thaksin Shinawatra 태국 총리는 캄보디아, 라오스 인민민주주의공화국 및 미얀마 지도자와 함께 당시에는 “경제 협력 전략”이라 불린 것을 만들자는 의견을 냈습니다.

이 새 계획의 목적은 이 다섯 개 국가 간 경제 간극을 연결하고 지속 가능한 방식으로 소지역의 번영을 증진하는 것입니다. 이러한 번영은 네 개 국가에 이익이 될 뿐만 아니라 아세안과 그 결속에도 가치를 더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캄보디아, 라오스 인민민주주의공화국, 미얀마, 태국이 더 강해질수록 아세안도 더 강해지기를 기대하는 것입니다. 이런 방식으로 새로운 협력 체제가 주춧돌 역할을 하여 자립 및 공동 번영의 토대 위에서 아세안을 더욱 고른 속도로 전진하게 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캄보디아, 라오스 인민민주주의공화국, 미얀마 그리고 태국의 지도자들은 2003년 11월 12일 미얀마 연합의 Bagan에서 처음 만났습니다. 이 정상회담에서 4개국 정상은 5개 협력 우선순위 분야에서 협력하겠다는 의지를 확인하며 Bagan 선언문을 채택하였고, 향후 10년간 46개의 공동 사업 및 224개 양자 사업을 이행 대상으로 명기하는 경제 협력 전략 실천 계획을 승인했습니다. 정상들은 새로 만든 이 경제 협력 체계를 “Ayeyawady-Chao Phraya-Mekong 경제 협력 전략” 또는 “ACMECS”라고 부르기로 합의했습니다.

2004년 5월 10일 베트남이 이 그룹에 합류하면서 ACMECS의 회원국은 5개국으로 늘어났습니다. ACMECS의 요점은 UN 밀레니엄 개발 목표에 맞추어 빈곤 완화를 포함한 지속 가능한 개발을 이루기 위해 자조의 노력과 협력 관계를 이용하는 것입니다.

ACMECS는 5개국의 국경 지역을 경제 성장, 사회 발전 및 번영의 지역으로 전환하고, 지역과 국가의 이익을 공통의 이익, 번영의 공유, 연대의 강화, 평화, 안정성, 그리고 친밀한 이웃관계와 조화시키기 위해, 기존의 지역 협력 프로그램을 기반으로 상호 체제를 보완하는 촉매 역할을 하는 것을 목적으로 합니다.